ABB 로봇사업부와 삼성 E&A, 건설 공장 자동화를 위한 협약 체결

  • ABB와 삼성 E&A, 건설 산업용 공장 자동화를 위해 협업
  • ABB로봇으로 산업계 건설 프로젝트 관련해 조립식 모듈 자동화 구축
  • 주요 생산 작업 자동화로 생산성과 품질 향상과 더불어 동시에 안전과 지속 가능성 강화 지원

ABB는 삼성 E&A(구 삼성엔지니어링)와의 새로운 협약을 체결해 로봇 자동화를 통한 건설 산업 혁신에 박차를 가한다. 이번 협력으로 ABB 로봇은 삼성E&A 스마트샵 활성화를 위해 사용되며, 전 세계 건설 프로젝트에 대한 조립식 모듈을 구축하게 된다.

(좌) ABB 로봇자동화 비즈니스 라인 인더스트리 총괄 크레이그 맥도넬, 삼성 E&A 스마트 자동화 이상윤 상무
(좌) ABB 로봇자동화 비즈니스 라인 인더스트리 총괄 크레이그 맥도넬, 삼성 E&A 스마트 자동화 이상윤 상무
center

"생산성 향상과 지속 가능성은 현재 EPC(설계·조달·시공)산업이 직면한 시급한 과제이다. 건설 부문이 전 세계 총 폐기물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자동화는 생산 중 불량률을 낮춰 상당한 개선 기회를 제공하며 생산성을 높인다. ABB 로봇은 정확하고 유연하며 일관된 성능을 제공하며 삼성 E&A 스마트샵 사용을 지원한다. 부품 생산 속도를 높여 생산성 증대를 가져오고 품질을 개선하며 폐기물 감소를 통해 지속 가능성을 향상할 수 있다”고 ABB 로봇자동화 비즈니스 라인 인더스트리 총괄 크레이그 맥도넬(Craig McDonnell)이 말했다.

삼성엔지니어링에서 사명을 변경한 삼성 E&A는 에너지 분야에 걸쳐 전문성을 갖춘 종합 솔루션 기업이다. 신재생 자원으로 전환, 오일&가스 처리, 정유, 석유화학, 환경, 산업 및 바이오 플랜트를 포함한다. 삼성 E&A는 자동화된 스마트샵을 구축해 글로벌 공급망을 혁신하고 건설 산업의 자동화 주도를 목표하고 있다.

금번 협력의 일환으로 파이프 부품과 지지 구조물을 무인으로 제작해 절단, 홈질, 용접 등의 작업에 ABB 로봇을 활용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2단계로 ABB가 자동 철근 조립을 위한 로봇을 공급할 예정이다.

"EPC 산업은 기술 부족 증가, 더 높은 품질 요구, 짧은 납기 요구에 직면한 상황이다. 용접 및 리프팅과 같은 대형 생산 작업의 자동화를 위한 로봇 사용은 이상적인 솔루션"이라고 삼성 E&A 스마트 자동화 팀 책임자인 이상윤 상무는 말했다. "스마트샵은 생산라인을 자동화된 공장에 도입함으로써 EPC 프로젝트 실행 경쟁력을 높이고, 파이프 및 강철 구조물 제조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협약 체결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ABB Robotics & Discrete Automation은 세계 최고의 로봇 및 기계 자동화 공급업체 중 하나로, 가치 창출 소프트웨어로 설계 및 조정된 로봇, 자율 모바일 로봇 및 기계 자동화 솔루션을 포괄하는 종합적  통합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유일한 회사이다. 자동차부터 전자 제품 및 물류에 이르기까지 모든 규모, 모든 분야 기업이 보다 탄력적이고 유연하며 효율적으로 운영되도록 지원한다. ABB Robotics & Discrete Automation은 미래형 커넥티드 및 협업 가능한 공장으로 변화하는 고객을 지원한다. 약 53개국 100개 이상의 지점에서 약 11,000명 직원이 근무 중이다. go.abb/robotics

링크

문의하기

다운로드

공유하기

Facebook LinkedIn Twitter Whats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