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선도기업 ABB, 일본 내 포르쉐 전기차 전용 고용량 충전기 개발을 위해 포르쉐 재팬과 협력 체결

ABB는 2020년 일본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한 포르쉐의 최초 순수 전기차 타이칸(Taycan)을 포함하여 포르쉐 재팬 EV용 전기차 인프라를 제공하기로 합의

조건에 따라, 포르쉐 재팬은 전국의 포르쉐 센터와 공공 시설에 ABB 고출력 충전기를 설치하고 전기차용 급속 충전기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금번 제휴를 통해, e모빌리티의 폭넓은 적용을 위한 일본의 노력이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ABB와 포르쉐 재팬은 150kW이상의 전력 수준 지원 및 차데모 급속 충전 표준과 호환가능한 차세대 충전기를 함께 개발한다.

일본 정부는 2050년까지 신형 전기차 또는 하이브리드 차량만 판매한다는 야심 찬 목표를 세웠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와 다른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국가 차원의 노력이다.

프랭크 뮬런(Frank Meurlon) ABB EV 충전 기반 글로벌 사업 책임자는 "포르쉐의 강점인 고성능이 결합된 ABB 전기차 충전에 대한 전문지식은 지속 가능한 이동성을 혁신하기 위한 성공 공식이다. 일본의 야심찬 무배출 시스템(Zero Emission) 약속 이행을 위한 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포르쉐 타이칸은 2020년 일본 시장에 진출 예정이다. 최대 출력이 600마력(440kW)인 이 스포츠 세단은 3.5초 만에 0~100km/h 순간 가속, 최대 주행 거리는 500km 이상(REACH NEDC 준수)이다. 포르쉐의 첫 전기차에 대한 수요는 2019년 3월 기준 전 세계 2만여 명의 고객이 사전 예약을 완료하는 등 압도적이었다. 출시 후, 포르쉐는 이스테이트 버전인 EV 크로스 투리스모와 함께 2020년에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포르쉐 재팬 시메기 도시유키 사장은 "ABB와의 협력 관계로 세계 최고의 고성능 충전 네트워크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2025년까지 전체 포르쉐 신차 중 절반이 (일부 하이브리드 개념 또는 완전 전기차인) 전기 구동을 특징으로 할 것 같다. 빠른 충전 인프라 구축은 포르쉐 EV 프로젝트의 큰 진전이며, 전기차 소유자에게 필수적이다.”고 전했다.

EV 충전 시장에서 10년 이상의 전문 지식을 축척한 ABB는 일본 교통/운송 전기화를 위한 완벽한 파트너다. ABB는 차데모(CHAdeMO) 및 CCS 충전 표준 협회의 창립 멤버이며, 지속 가능한 이동성(e-Mobility) 세계로 재편 중인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 레이스의 타이틀 스폰서이다.

ABB는 73개 국가에 10,500 대 이상 DC 급속 충전기를 판매하였다.

ABB 정보

ABB는 디지털 산업에 대한 포괄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술 개척 기업이다. 130년 넘게 혁신을 이어오며, ABB는 오늘날 전세계 고객을 중심으로 4개 사업을 운영 중이다. 선도 사업은 전기화(Electrification), 산업 자동화(Industrial Automation), 모션(Motion), 로봇 및 이산 자동화(Robotics & Discrete)이며, 공통된 ABB Ability™ 디지털 플랫폼에서 지원된다. ABB 파워 그리드(Power Grids) 사업은 2020년 히타치로 매각 예정이다. ABB는 전세계 100여개 국에서 약 147,000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포르쉐 재팬 정보

포르쉐 재팬은 포르쉐 본사가 100% 출자하여 1998년 설립된 수입사이며, 모델 종류를 넓히며 견고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2015년 카옌 S E-하이브리드(PHEV) 소개에 이어, 2020년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일본 데뷔를 계획 중이다. 2018년 일본 내 신차 판매는 7,166대이며, 현재 전국에 걸쳐 총 46개의 공식 포르쉐 대리점이 운영되고 있다.

공유하기

Facebook LinkedIn Twitter WhatsApp